페이지상단으로이동

신문명도시

대도시의 지속불가능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디지털 등 기술과 미래 가치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도시의 모델을 찾습니다. 대도시 못지 않은 삶의 질과 산업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지방 소도시 네트워크를 만들고자 모색합니다.

[여시재는 지금 / 신문명도시] “이대로라면 스마트시티도 지속가능하지 않을 것” “신문명도시 건설을 汎 아시아의 어젠다로 삼아야”

서정일(솔루션3팀장), 김범수SD, 노윤호SD| 2019.11.08

[여시재는 지금/신문명도시] 이대로라면 스마트시티도 지속가능하지 않을 것 신문명도시 건설을 汎 아시아의 어젠다로 삼아야 - 여시재 베이징서 국제포럼 개최 서정일 솔루션3팀장, 김범수 SD, 노윤호 SD ...

[여시재는 지금] 이광재 “북한이 4차 산업혁명의 유력한 실험장 될 수 있다” - ‘여시재 신문명도시’ 포럼서 제기

관리자| 2018.11.04

이광재 북한이 4차 산업혁명의 유력한 실험장 될 수 있다 - 여시재 신문명도시 포럼서 제기 - 유발 하라리 북이 자율주행차 최초 성공지역 될 수 있다와 같은 맥락 여시재 이광재 원장이 4일 북한이 4차 산업혁명의 가장...

[여시재는 지금] 한중 공동 ‘2018 신문명도시와 지속가능발전’ 포럼 “우리는 신문명도시를 꿈꾸고 있다” - 반기문 총장 기조연설, 1000여명 참석 디지털혁명의 미래 치열한 토론

관리자| 2018.11.04

한중 공동 2018 신문명도시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우리는 신문명도시를 꿈꾸고 있다 -반기문 총장 기조연설, 1000여명 참석 디지털혁명의 미래 치열한 토론 여시재와 중국 칭화(淸華)대 글로벌지속가능발연구원이...

1